8-)

cooooooooool

Friday, July 10, 2015

7/9/2015 KT 0:11 NC, 마산 - 해커 10승

에릭 해커 10승.

첫해 - 아담, 찰리 그리고 에릭 A.C.E. 트리오 중에 그는 세번째였다.
이듬해 - 찰리는 다이노스의 역사가 되었고, 그 다음은 웨버였다.
그리고 지금 - 다이노스의 으뜸 투수는 에릭 해커이다. 지난 몇 해 그 모든 불운과 난관을 이겨내었다. 그리고 올스타 브레이크가 있기도 전에 10승을 달성했다. 현 시점 리그에서 10승 이상을 기록한 투수는 단 3명 뿐.

그 뿐 아니다, 에릭 해커는 그 3명의 투수 중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ERA 3.13, FIP 3.80, 9이닝 당 피홈런 0.66. 사실, 에릭 해커는 승수 빼고는 언제나 매우 빼어난 투수였으나, 불운이 겹치면서 빛을 보지 못 했다. 그의 잃어버렸던 승리의 여신 - 올해는 그의 옆을 지키고 있다. 그리고 에릭 해커가 등판하는 날, 야수들의 마음 가짐도 사뭇 달라 보였다.


태양을 중심으로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이 나열되어 조화롭게 궤도를 이루듯  오늘 다이노스는 에릭 해커를 중심으로 야수들이 멋진 조화를 이루어 상대의 모든 도전을 가볍게 뿌리쳤다. 오늘 경기에서 에릭 해커는 위기 때 마다 삼진을 뽑아내며 스스로 위기를 벗어났고, 병살도 만들어 내었으며, 때로는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그 중 제일은 5회초 무사만루에서 당연히 외야로 빠져나갈 장성우의 힘찬 타구를 낚아낸 손시헌의 수비였다. 연이어 나온 1-2-3으로 완성된 병살도 짜릿했다. 손시헌과 김태군에 대한 팬들의 지속되는 원성을 잠시 멎게 하기에 충분한 활약이었다.

오늘 다이노스 선수들은 야구라는 경기가 개인이 아니라, 팀이 하는 것임을 증명하였다. 모두 제 몫을 다한 끝에 모두가 웃을 수 있는 결과를 얻은 것이다. 심지어 큰 점수차에서 교체되어 들어온 선수들도 마치 팽팽한 동점 상황인 것과 다름없이 열심히 치고 달렸다. 좋은 경기였다.

에릭 해커의 10승을 축하한다. 한국에서 맛 보는 첫 두 자리 승수이다.

* 사진출처: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