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cooooooooool

Saturday, June 13, 2015

6/12/2015 NC 8:5 두산, 잠실

박민우의 2루타로 시작된 1회의 황금같은 기회는 이호준의 병살로 끝나버렸다. KBSN 스포츠의 야구 해설자로 일하고 있는, 안치용은 이호준이 리그 최고의 클러치 능력이 있다고 칭찬을 멈출줄 모르던데, 아무리 봐도 그의 클러치 능력은 의심이 필요하다. 그 순간 이호준에게 필요했던 최고의 팀 배팅은 삼진이었다.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없었던 마야는 이호준을 비롯하여 다이노스의 타자들의 도움을 받아 점점 구위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디파일러의 플레이그를 맞은 마린에 메딕을 붙혀 스팀팩을 누른 결과나 다름 없었다.

손민한과 김태군은 베어스의 딱 한 타자를 공략하지 못 했다. 다이노스는 종종 상대 팀의 단 한 명의 선수를 막지 못 해 경기를 위기로 몰고 갈 때가 있다. 지난 타이거즈와의 연전에서 김주찬을 막지 못 하여 어려운 경기를 했고, 오늘은 홍성흔을 막지 못 해 정말 힘든 경기를 했다. 베어스는 5득점을 했는데, 그 타점을 모두 홍성은의 타격으로 만들어 냈다는 믿지 못 할 기록이었다.


초반의 경기는 다이노스에게 어려웠다. 베어스의 타석에서 만들어진 타구에는 행운이 깃들었고, 다이노스는 이호준에 이어 지석훈까지 병살 완성해 나가면서 어떤 공격도 효과적일 수 없다고 외치는 것만 같았다. 모든 공격은 1회 이후 활력을 잃었고, 무의미해진 듯 다이노스의 타석은 어두웠다. 그리고 이 기운은 4회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5회부터 다이노스는 조금씩을 힘을 내면서 이대로는 잠실을 떠나지 않겠다는 소리없는 함성을 배트에 공에 그러브에 담아 내었다. 2 1 2 3 - 5회부터 8회까지 매 회 득점을 하며 동점 역전 재역전을 만들어 내어 결국에는 이겼다. 베어스는 동점을 만들고 역전을 하고 부지런히 승기를 놓치지 않으려 하였으나, 베어스에는 홍성흔 혼자 이를 악물었지만, 다이노스에는 박민우, 최재원, 테임즈, 그리고 빛나던 김진성이 있었다.


박민우는 6타수 5안타 1도루 2득점이라는 믿기 힘들 만큼의 활약을 했다. 그는 타석에 들어서면 (거의) 출루하였고, 2루타를 두 번이나 때려내었다. 이번 경기의 지배자는 단연 박민우였다. 김진성은 5회가 채 끝나기 전에 강판된 손민한을 대신하여 무사 만루와 맞섰다. 무사 만루, 그는 단 1실점으로 이닝을 끝내며, 이 경기의 결과를 쉽게 예단하지 말라고 외쳤다. 김진성은 마지막 투수를 할 때보다 자신감이 있어 보였고, 승부도 과감했다. 그에게 마지막이라는 단어가 주는 무게감이 얼마나 컸는지 알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이호준은 어서 홈런 하나를 쳐버리던지 앞으로 홈런은 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한다. 한 번 출루하여 득점까지 이어지는 과정에서 평소 볼 수 없었던 주루까지 했지만, 이는 다음 타석 때 홈런을 칠 기회를 얻기 위함일 뿐이었다. 이는 팀을 어렵게 어렵게 만들었고, 순간 순간 팬을 한숨 쉬게 했다. 야구는 개인이 기록을 위해 하는 경기가 아니다. 팀으로 하는 경기이며, 부가적으로 (개인의) 기록이 남는 것이다.

5연승이다. 멋지다. 승률 6할.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NC 다이노스가 올 시즌 하위권에서 맴돌 것으로 예상했다.

* 사진출처: 내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 직관일 때 가장 재미없는 경기는 명품 투수전이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