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cooooooooool

Thursday, August 26, 2010

KIA 윤석민, 왜 홍성흔 조성환 때만 제구가 안되었나?

조범현 “윤석민, 제구가 잘 안된 듯” 에이스 감싸기
당장, 8월 24일 경기만 보자. 8회말에 올라왔던 윤석민은 그림과 같은 투구를 자랑질하며 루킹삼진을 포함 3자 범퇴를 시켰다. 캡틴 조성환 때 무슨 제구가 안되서 빨래줄 같이 직선을 이룬 강속구가 머리를 항했다. 그 다음 타석의 이대로를 고의 사구(四球)로 내보낸 다음, 어찌 귀신같이 제구가 살아돌아와 가르시아를 잡아내었다.

제구가 안되는 투수의 공이 단 1개만 의도하지 않은 곳으로 갈리 만무하다. 제구의 문제로 괴로와 하는 투수를 우리는 롯데에서 너무도 많이 봐 왔기 때문이 단번에 그것은 제구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단번에 알 수 있었다. 한 경기에서 던지는 투구 중에 딱 하나의 투구만 제구가 안되었다? 말도 안되는 소리다.
KIA는 24일 부산 경기에서 7-5로 승리, 롯데와 승차를 5경기로 좁혔다. 그러나 광주로 돌아오는 버스 안 공기는 무겁기만 했다. 특히 이날 세이브를 올린 윤석민(24)은 울 것 같은 표정으로 고개를 처박고 있었다. KIA 관계자는 "윤석민이 너무 괴로워해서 아무도 말을 걸지 못했다"고 전했다.
윤석민 조성환 해드샷

캡틴을 킬하고 그라운드가 개판이 된 상황에도 평정심을 잃지 않던 윤석민은 가르시아를 범타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오면서 입꼬리를 실죽거리면서 즐거움을 감추는데 익숙하지 않음을 카메라에 비추었다. 경기가 일시 중단된 그 시간 동안이나, 그 이후 경기를 마무리하는 동안이나, 마운드를 내려와 덕아웃에서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난사할 때도 그는 결코 괴로와 하는 표정이 아니었다. KIA 관계자가 거짓말을 하든 기사가 소설을 섰다.
올 시즌 윤석민의 사구가 3개에 불과하지만 그 가운데 2개가 롯데에 치명상을 입혔다. 나머지 1개도 시즌 초 롯데 강민호를 상대로 나온 것인데, 지금 와서 이것도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귀신 같은 제구를 자랑하는 투수, 올해 딱 3개의 死球. 모두 롯데 선수 그리고 2개는 중심타선을 책임지는 홍성흔 그리고 캡틴 조성환. 둘다 병원신세.

007 시리즈로 유명한 작가, Ian Fleming의 Goldfinger에는 다음과 같은 문장이 나온다.
Once is happenstance. Twice is coincidence. The third time it’s enemy action.
캡틴, 조성환 선수의 상태는 '가벼운' 것이 아니다. 정신적인 트라우마는 어떻게 할 것인가?

롯데 조성환은 현재 부산 백병원에 입원해 있다.

24일 경기가 끝난 뒤 바로 앰뷸런스로 구단 지정 병원인 해운대 백병원으로 후송돼 CT 촬영을 했다.

이진오 구단 트레이너는 25일 새벽에 "촬영 결과 내출혈은 없었다. 그러나 외출혈이 있고 어지러움 증세가 나타나 2~3일 입원하면서 추가 검사를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단측은 당초 "하루 정도 입원하면 괜찮을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그보다는 상태가 좋지 않다.

조성환은 지난해 4월 23일 SK전에서 채병용의 공에 맞아 광대뼈가 함몰되는 중상을 입었다. 두산과의 지난 주말 3연전 도중 조성환은 이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성환은 "아직도 가끔 상상 속에서 공이 머리로 날아온다"고 말했다. 이어 "공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타석 하나 하나마다 공포와 싸우면서 들어간다. 싸우지 않으면 타석에 설 수 없다"며 "지금 이 순간도 그렇다"고 말했다.

조성환, 윤석민 공에 맞아 병원행..외출혈·어지럼증 호소
왜 하필 롯데선수만…조성환, 현재 상태는


死球, 타자 머리에 투구가 맞으면 투수를 퇴장시켜야 한다. 고의성이 있으면 당연히 퇴장일 수 밖에 없고, 공의성이 없다 하더라도 선수의 생명을 위협하는 '능력 안되는 제구'를 가진 투수를 마운드에 올려 놓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 즈음 하여 작년 캡틴의 부상에 관련된 글을 하나 읽어보자.
헤드샷 이후의 보복성 위협구는 야구의 ‘상식’이다.
다음 KIA와의 경기 롯데의 모습을 기대해 본다.
그리고, 그 상황에서 사직 관중들은 상당히 냉정한 편이었다. 더이상 내막을 모르는 기자들 소설 쓰지 말고 전후 사정 따져보고 생각하고 쓰자. 사직 관중들은 너무도 이성적이었다. KIA의 버스를 가로막지도 않았으며, 그라운드로 난입하여 윤석민을 납치하지도 않았다.
캡틴 해드샷 당하는 장면
관중들도 윤석민처럼 손에 들고 있던 물통들이 '응원과 항의의 손짓에서 그립이 슬쩍 빠져서' 그라운드로 '우연히' 떨어졌을 뿐이다. 아니아니, 윤석민은 손에서 공이 빠진게 아니었지? 그저 직구를 던졌을 뿐. 구질구질하게 또 말하자면, 투수가 투구를 하면서 공이 의도되지 않게 타자쪽으로 쏠리면 그 표정이 얼굴에 바로 나온다 - 스스로도 놀라기 때문이다, 그런데 윤석민은 그런 표정이 '연출'되지 않았다. 연기가 아직 미숙하다.

모자에 G49와 더불어 G2 써넣을 것인가? 윤석민? 모자 벗고 허리 직각으로 숙인다고 용서가 되려나? 우리는 네가 다시 모자를 고쳐 쓰면서 입꼬리 올리며 씨익 웃는 것을 보았다. '고개 숙였으니 됐지 뭐' - 하는 것 같은 그 표정. 네가 홍성흔 조성환 선수에게 사죄하는 길은 영원히 對 롯데전에는 등판하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팬들과 야구를 하는 동료들에게 사죄하는 길은 지금 당장 야구를 그만 두는 것이다.
머리에 공 맞은 조성환 생각보다 심각, 주말경기 출전 쉽지 않을 듯
'악!' 조성환마저... 윤석민 死球에 롯데팬 민감한 이유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