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cooooooooool

Sunday, November 20, 2011

Baseball Monday - WK47 이대호 이대호 손민한

이대호는 日本으로 간다고 합니다. 이미 예견되어 있었던 일입니다. 이 예견은 2011 시즌 시작 전, 롯데 프런트에서 제공하였고 많은 팬들은 이번 결과를 확신으로 굳히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팬들이 이대호의 잔류를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롯데 자이언츠의 아이콘이기 때문입니다.


전 롯데 프런트에서 언론으로 알린, 100억 제시가 사실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지만, 아닐 수도 있겠다고도 생각합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이대호 그에게 '돈'이 진로에 큰 역할을 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는 '자존심'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했고, 그 '자존심'은 결코 '돈'으로 새워지지 않았으리라 봅니다. 협상과정에서 그의 '자존심'을 긁는 프런트의 언행이 있었고, 그는 작년에 이어 또 다시 실망스러운 경험을 했지 않았을까요?

이대호, 그가 롯데 구단을 사랑하는 만큼, 롯데 프런트가 이대호를 사랑했을까요?

롯데 프런트는 아무리 언론(우리나라 언론 '받아쓰기' 아니면 '소설'이니 참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으로 포장한다고 하여도 좋은 프런트는 아니라는 것을 팬들은 알고 있습니다. 그런 프런트가 개과천선 수준으로 협상을 진행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대호의 선택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길 바랍니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안주하기 보다는 더 큰 무대에서 자신을 시험하고 더 높은 곳에 올라서길 바랍니다. 도전하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수년 뒤, 그는 오사카[大阪]의 '자존심'이 되어 있을 것으로 믿습니다. 이대호 화이팅!


많은 팬들은 '롯데의 자존심'으로 이대호를 수식합니다.
저에게는 '손민한'이었습니다. 저는 그가 궁금하고 민한神으로 다시금 부활하기를 기대하며 기다리고 있었지만, 이제 그는 소속없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유일한 희망이라고 하면, NC에서 그를 영입하는 것이 아닐까요. 롯데의 마운드는 아니겠지만 어디서든, 그를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