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30, 2006

맥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는 않아요

mac platform은 여러모로 우수하다. UNIX가 end-user에게 제공될 때 어떻게 설계하고 구성하고 보여져야 하는지에 대한 모범답안을 차려 놓은 것 같다. 좋다. 좋다. 하지만, 난 다시 mac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mac platform을 사용한다는 것은 한 가지 이상을 포기해야 한다는 의미가 강하다. windows platform이 세상을 다 덮어버려서, 특히 대한민국에서는 정부가 앞장서서 windows platform이 아니면 '성실한' 납세자라 하더라도 정부의 일반 서비스에서 소외되어야 하는 환경은 일단 엿을 먹이고 순서를 뒤로 밀어 넣을 수도 있다. mac platform에서 가장 먼저 포기해야 하는 것은 소비자로서의 권리이다.

mac을 들고 A/S를 받아 보았던가? A/S 횟수가 많다고 판매를 거부하는 reseller를 apple 말고 다른 곳에서 찾을 수 있는가? 터무니 없는 부품값을 warranty 기간에 청구하는 뻔뻔한 policy에 당한 적이 있는가? mac이 고장나서 A/S를 받기 전에 꼭 아는 사람을 챙겨 잘 부탁을 '드려야'만 정상적인 service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상상이나 해 보았던가?

소비자로서의 권리를 포기함과 동시에 end-user로서의 상상력과 지혜로운 탐구정신을 또한 포기해야 한다. 전자가 hardware적인 관점이라면, 후자는 software적인 관점이 될 수 있다.

mac os x은 잘 만들어진 OS이다. 그들이 주장처럼 잘 부서지지도 않고 어렵지도 않다. 하지만, 잘 부서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여기 저기 내부로 접근할 구멍을 틀어 막아 두었고, end-user의 탐구욕을 사전에 차단해 두었다. 조금의 호기심을 동원하기 시작하면, UNIX가 이래도 되는가? 라는 의문이 들기 시작한다. 만약, windows를 이렇게 처리해 두었다면, apple은 windows에 대해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 보이지 못했을 것이다. windows나 mac os x이나 거기서 거기일 뿐이기 때문이다. 물론, mac os x이 조금 더 이쁘니 몇 점 더 먹을 수가 있겠지만, windows가 더 빠를 것이니 mac os x이 얻은 점수는 큰 의미를 가지지 못할 것이다.

다분히 방탕하게도 주관적인 관점이다. mac platform을 헐값에 처분한지 1년여가 되어간다. 한국어 서체마저 제대로 구비되지 않았던 version을 마지막으로 접었으니 지금은 어떠할런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정말 분명한 것은 mac platform을 선물받더라도 당장 boot camp를 설치하고 windows나 다른 UNIX(and/or like)를 구동시킬 것이다. mac platform은 너무 잘 짜여진 그래서 재미없는 paradise이다. 난 조금 더럽더라도 자유롭고 나의 권리가 인정되는 funny hell에서 살고 싶다.

SPAM ATTACT!

spam mail은 gmail이 안전하게 처리하였으나,
blog의 spam들은 방법이 없다. 지쳐 떨어지기 직전이다.

Sunday, May 14, 2006

일을 한다면


  • 열심히 하는 것보다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
  • 결과를 의도하지 말라, 과정 하나 하나가 적합한지 자신에게 물어보아라.
  • 큰 입과 큰 귀는 동시에 존재하지 않는다. 둘 중 하나만 가질 수 있다. 큰 귀가 알맞다.
  • 말하여야 할 때 말하지 못했다면, 영원히 말하지 말라.
  • 손을 들어야 할 때를 기다려라.
  • 자신이 훌륭히 끝낸 일을 떠벌리지 말라. 동시에 묻어두지도 말라.
  • 좋은 게 좋은 게 아니라, 가장 나쁜 것이다.
  • 삶의 중심에 일을 두지 말라, 하지만 일을 할 동안은 다른 것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 복수는 차갑게 해서 먹어야 제 맛인 음식과 같고, 적은 언젠가 강물 위를 떠 흘러가는 시체가 된다.

Friday, May 05, 2006

Wednesday, May 03, 2006

뭐하셈?

what are you doning now?

녀석의 귀엽고 천진난만한 표정에 속아서는 아니된다.
오늘도 나의 하나 밖에 없는 소파를 소변기로 사용한 놈이다.

Monday, May 01, 2006

잠자는 우리 '미루'

sleeping miru

몽과 함께 부탁받은 고양이, 미루.
이름에 다른 뜻은 없다. 발음이 좋아 붙혔다고 한다. american style이다.
미루를 '미루'라고 부른다고 해서 나를 쳐다보는 일은 전혀 없다.
아직, 나를 주인 취급 안한다는 의미로 나는 받아드리고 있다.

고양이는 고양이이다. 몽이랑 총 수면 시간 갱신에 열을 올린다.
요구하는 것도 많고, 말도 많고, 어찌나 까탈스러운지.
옆에서 궁시렁 거리는 것을 무시하면, 소파부터 방구석, 책상 밑 꼴리는데로 오줌을 지리고 다닌다. 못된 녀석. 내가 지 말을 어찌 다 알아 들을 수가 있단 말인가! 녀석도 내 말을 알아 듣지 못하면서. 최근에는 서로 긴장 관계가 팽팽해지다 보니, 소파 전체를 하루에 두 번 이상 세척해야 한다. 손에 주부 습진마저 생겨버릴 듯 건조하기 이를 데 없다.

요즈음은 대충 궁시렁 거림을 조금은 알아 듣는데 대략 이런 내용들이다.
* 물이 없어 and/or 물 갈아 줘.
* 모래 속에 변 치워줘 and/or 모래 갈아 줘.
* 몽이가 못 살게 굴어 and/or 나 좀 책상 위로 올려 줘.
* 의자에서 엉덩이 치워 and/or 그 의자는 내 꺼야.
* 털 빗어줘 and/or 몸 좀 긁어 줘.
* 너 잘 때 불 좀 끄지마 and/or 어두우니깐 불 좀 켜.
이런 요구를 받을 때 마다, 누가 주인인지 누가 애완동물인지 알 수가 없다.
고길동과 도우너의 관계라고 할까? - 그럼 몽이는 또치?

잠자는 우리 '몽'

sleeping mong

이름이 '몽'이다. 몽은, 夢이라는 뜻이다.
너무 많이 잔다고 해서 이 녀석을 키웠던 녀석(?)이 붙힌 이름이다.

밥 주고, 목욕시켜 주고, 가끔 같이 걷는 것 말고는 해 줄 것이 없다는 게 안타깝다.
녀석이 한국어를 구사한다든지, 내가 그 녀석의 언어에 장애가 없다든지 한다면 정말 좋은 동반자가 될 수도 있을터인데.
요즈음 내가 바쁜 탓에 많이 놀아 주지 못해 우울해 하는 듯 하다.
사실, 같이 놀고 싶어도 녀석이 너무 많이 자기 때문에 어찌할 도리도 없다.

오래 건강히 살길 바란다. 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