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cooooooooool

Thursday, June 25, 2015

6/24/2015 KIA 1:8 NC, 마산 - 손민한 120승

선발은 손민한, 상대 선발은 서재응. 한 때를 주름잡던 대표 선수들. 명품 투수전을 기대하기에 세월이 야속하지만, 최소한 5회까지는 불꽃이 일어나는 마운드가 되지 않을까? 기대했다. 야구팬의 기대는 사실 대부분 외면 당한다. 오늘도 물론 그랬다. 1회말, 다이노스는 오늘도 3점을 놓고 경기를 시작했다.


2회 신종길은 다리가 좋지 못 해 쩔뚝거리는 김태군에게 2루를 허락하더니, 날아드는 공을 착각하여 김종호를 3루로 보내었다. 김종호 앞에는 4구로 나간 박민우까지 2명의 주자가 있었다. 아웃 카운트는 2. 서재응은 1회말 3실점 할 때부터 감정조절이 안 되었다. 결국 나성범까지 공으로 맞춰버려 2사 1-3루 테임즈의 타석까지 위기를 끌고 가고 있었다. 오늘의 경기는 어제와 다르게 KIA가 스스로 위기를 만들어 가는 모습이었다. 그 중심에는 신종길이 분명히 위치했다. 신종길은 다음 이닝부터 벤치에 앉게 되었다.

다이노스는 다이노스 다운 타격과 질주로 공격을 장식했고, 손민한은 팀에서 버금가는 선발투수로서의 몫을 해 내었다. 5회까지 무실점 경기. 그는 오늘의 승리 투수가 되기에 충분했다.


8회초에는 오랫만에 만나는 강장산이 1실점하기는 했지만, 대체로 N팀에 적합한 투구를 했다. 큰 득점은 백업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주게 되었는데, 큰 실점을 한 KIA 타이거즈 내야에서도 마찬가지였다. 8회말에는 김병현도 볼 수 있었다. 옛 시절 메이저 리그를 뛰던 두 스타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날이었다. 물론, 우리의 스타는 그 때도, 지금도, 손민한이지만.


그래서 손민한은 통산 120승을 달성했다. 祝.
그리고 NC 다이노스는 하루만에 1위를 탈환했다. 祝.
연패는 (드디어) 없었다.

* 사진 및 기록 출처: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및 공식 페이스북.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