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cooooooooool

Tuesday, May 12, 2009

so, what?

잃어버린다는 건 참으로 신기하다.
첫사랑이 '나 결혼해'라고 SMS를 보냈을 때, 난 지난 모든 추억과 앙금같았던 애증이 순식간에 쓰레기통으로 말끔히 사라지는 것을 경험했다. 사실, 당시 내가 사랑하는 건 하나 더 있었는데, 지금 그 사랑은 (호기심을 자극하기 싫어서 당시 나의 사랑은 그 대상이 사람이 아니었다는 것을 밝혀두고 싶다) 보기 좋게 7.4 billion으로 팔려서 집착의 누더기가 되어버렸다. 그랬더니 애착은 작년의 달력처럼 쓸모없는 것이 되어버렸다.
잃어버린다는 것은 참으로 신기하다. 최소한 나에게는 잃어버리면, 그것은 곧 잊어버리는 것과 같은 격의 무엇으로 취급되는 것 같다. 이러다가 自信을 잃어버리면, 自身을 잊어버릴까봐 (약 3초간) 두렵다.

2 comments:

  1. 잃어버린다는거... 잊을려고 한다는거...

    어느것일지는 모르지만 이럴수 있기에 사람이 계속 살아갈수 있는거 아니겠어요? 그런관점에 있어서는 참 좋은 점인것 같습니다...


    ps. 몇주전 어렵살이 모아둔 문서자료들이 들어있는 250기가 하드를 날려버렸습니다. 그안에 들어있던것들을 기억하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기억하면 괴로울까봐서....

    ReplyDelete
  2. backup은 ... 저에게 강박관념 같은 거라서 ... 얼마 전까지 집에 tape device까지 있었어요 :) mac platform이라면, time machine이 정답이겠지만, windows platform이라면, synctoy가 답일 수도 있겠는데...
    http://www.microsoft.com/Downloads/details.aspx?familyid=C26EFA36-98E0-4EE9-A7C5-98D0592D8C52&displaylang=en
    아무튼, computer friendly한 삶에서 data의 lose는 CPU나 memory의 fault와는 비견할 수 없는 큰 고통이죠...

    sorry for your lose.

    Reply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