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February 19, 2012

VW 시로코 vs 포르쉐 911 - 모델의 역할

나에게 두 차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전 망설임없이 시로코를 선택할 것입니다. 그냥 좋아요. 색도 아래의 사진에서 소개되고 있는 viper green.
하지만, 머리 속을 백지장처럼 비워두고 아래의 소개 사진을 본다면, 시로코는 그렇게 매력적인 차가 아니라는 선입관을 가지게 될 수도 있습니다.





사실 자동차를 소개할 때 정보 전달에 도움이 되지 않는 그냥 모델들이 차 옆을 차지하고 자동차의 전체 맵시를 감상하는 데 방해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최소한 자동차 옆에서 그 차를 소개하는 역할을 한다면 모를까, 이를테면 '뛰어난 정보를 주저없이' 전달할 수 있는 지식을 갖추고 그 차에 관심을 보이는 익명의 질문자에게 적절한 응대를 하여 구매욕을 부축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긴, 외형이 전부라 취급 당하는 이 사회에서 말없이 생긋생긋 웃으며 자동차의 바디라인을 가릴지라도 모델의 그것을 부곽시키는 것이 어쩌면 자동차 판매에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위의 사진들을 교차해 가며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는 포르쉐 911이 위 교차비교에서 완승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폭스바겐 한국법인은 런칭행사에서 어떤 오류를 범했습니다.

시로코 런칭행사에서는 모델들을 대동하지 말았어야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마찬가지로 포르쉐 911도 차보다 모델이 저에게는 더욱 부곽되네요. 기억에 남는 건 포르쉐 911이지만, 역시, 둘 다 자동차 자체를 돋보이게 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전 생각합니다.

Saturday, February 18, 2012

이름 2

하지만, 우리에게...

毛澤東은 모택동.
中國은 중국.
張國榮은 장국영.
豊臣秀吉은 풍신수길.
중앙시 남구 서동 126-1번지는 중앙시 남구 서동 126-1번지.


毛澤東에 마우쩌둥은 어색하듯,
中國을 지나라 함이 어색하듯,
張國榮을 적고 장궈룽이라 읽는 것이 어색하듯,
豊臣秀吉를 도요토미 히데요시라 불러도 일본사람들이 알지 못 하듯,
중앙시 남구 서동 126-1번지를 '중앙시 남구 북가람13로 23-1길 (서동)'으로 복잡하게 적는 게 이상하듯.

이름

김치는 김치.
おでん은 오뎅.
Volkswagen은 폭스바겐.

김치가 キムチ가 아니듯.
おでん이 꼬치어묵이 아니듯.
Volkswagen이 볼크스바겐이 아니듯.

그래서 와사비는 와사비, 부산은 부산.

Monday, February 06, 2012

Lonely Planet iPad Magazine, 본역할과 다르게 나를 설레게 하는

iPad Magazine Apps 중에 매달 기다려지는 건 Maxim도 Top Gear도 아니다 (메롱) 내가 기다리는 건 Lonely Planet. 근데, Lonely Planet이 좋은 여행잡지라서가 아니라 - 등재되는 사진들이 나를 설레게 하기 때문이다.



음악은 서정이 있어야하고, 사진은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는 나의 생각. 그 생각에 잘 맞는다. 가끔 겯뜨려지는 배경음악은 더욱 그렇다.